Archives
  Archives

 
  작문지도 이렇게 글쓰기의 세부적인 노하우
Date:[ 12/28/2011 ]

작문지도 이렇게 글쓰기의 세부적인 노하우

작문지도 이렇게 글쓰기의 세부적인 노하우

입력일자: 2007-06-04 (월)  
글 잘 쓰는 법에 대해선 많은 이들이 알고 있는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즉 좋은 주제, 탄탄한 구성, 확실한 메시지 전달 등과 같은 것이 그것인데 일단 이렇게 큰 뼈대에 대해 인지를 하고 나선 다음엔 세부적인 글쓰기 노하우들을 알아둬야 합니다.
글쓰기 전 알아두면 좋은 세부 사항들을 알아보겠습니다.
 
▲시선을 단박에 사로잡는 서문
글의 첫인상은 서문인데 사람과 마찬가지로 서문은 강렬한 인상과 함께 ‘이 글 읽어 볼만한데’라는 흥미를 던져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첫문 장이 중요한데 장황한 첫 문장보다는 간결하면서도 심플한 것이 인상에 남는다. 또 서문의 역할은 다가올 글에 대한 흥미를 느끼게 해주고 앞으로 글이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하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처음 ‘글 잘 쓰는 법’에 대한 주제를 이야기하면서 인용했던 예문의 처음은 ‘Chores! Chores! Chores! Chores are boring!’이라고 시작합니다. 보통 산문에서 잘 쓰지 않는 감탄문 혹은 시적인 느낌을 주는 것만으로도 이 글은 독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결말은 독자들에게 생각할 여지를 줘라
물론 결말의 가장 큰 역할은 바로 글 쓴이가 전달하려는 주제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보다 또 중요한 역할은 바로 마지막 문장을 끝내고 난 뒤 독자들이 무언가 곰곰이 생각해 볼 수 있는 여지를 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예문의 경우 ‘Chores aren’t the worst but they’re definitely not the best’라고 한 문장으로 단순하게 끝을 맺지만 여기엔 글쓴 학생이 단순하게 결말을 맺는다기보다는 독자들에게도 한번쯤 생각해 볼 수 있는 여지를 줍니다. 물론 이 글은 9세 소녀의 글이기 때문에 뭐 대단한 메시지가 숨어 있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A=B다와 같은 단순한 메시지보다는 설득력 있는, 그러면서도 한번쯤 생각의 여지를 주는 묘미가 있습니다.
 
▲문장과 문장 문단과 문단을 설득력 있게 잇기
학생들의 글을 읽다보면 이야기를 전개하다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진 이야기가 새롭게 전개되는 것을 보게 됩니다. 글이란 물 흘러가듯 자연스럽게 연결되어야 글의 흐름에 방해되지 않고 독자가 읽어 내려 갈 수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글과 글을 연결시켜 주는 First, Next, Then, Finally, After a while, Later that day와 같은 접속어 혹은 접속사를 적재적소에 잘 써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이런 접속어를 남발하면 독자들의 집중력을 방해할 수 있다는 것도 알아두어야 합니다.
 
▲구성에 집중할 것
학생들의 글에 있어선 파격보다는 원칙이 더 중요합니다. 즉 글의 구성에 있어서 누가 봐도 명백한 서론, 본론, 결론이 존재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는 누구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이렇게 글을 구성하는 것이 가장 설득력 있고 읽기에도 편하기 때문입니다.

작문지도 이렇게 글쓰기의 세부적인 노하우

글 잘 쓰는 법에 대해선 많은 이들이 알고 있는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즉 좋은 주제, 탄탄한 구성, 확실한 메시지 전달 등과 같은 것이 그것인데 일단 이렇게 큰 뼈대에 대해 인지를 하고 나선 다음엔 세부적인 글쓰기 노하우들을 알아둬야 합니다.
글쓰기 전 알아두면 좋은 세부 사항들을 알아보겠습니다.
 
▲시선을 단박에 사로잡는 서문
글의 첫인상은 서문인데 사람과 마찬가지로 서문은 강렬한 인상과 함께 ‘이 글 읽어 볼만한데’라는 흥미를 던져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첫문 장이 중요한데 장황한 첫 문장보다는 간결하면서도 심플한 것이 인상에 남는다. 또 서문의 역할은 다가올 글에 대한 흥미를 느끼게 해주고 앞으로 글이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하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처음 ‘글 잘 쓰는 법’에 대한 주제를 이야기하면서 인용했던 예문의 처음은 ‘Chores! Chores! Chores! Chores are boring!’이라고 시작합니다. 보통 산문에서 잘 쓰지 않는 감탄문 혹은 시적인 느낌을 주는 것만으로도 이 글은 독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결말은 독자들에게 생각할 여지를 줘라
물론 결말의 가장 큰 역할은 바로 글 쓴이가 전달하려는 주제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보다 또 중요한 역할은 바로 마지막 문장을 끝내고 난 뒤 독자들이 무언가 곰곰이 생각해 볼 수 있는 여지를 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예문의 경우 ‘Chores aren’t the worst but they’re definitely not the best’라고 한 문장으로 단순하게 끝을 맺지만 여기엔 글쓴 학생이 단순하게 결말을 맺는다기보다는 독자들에게도 한번쯤 생각해 볼 수 있는 여지를 줍니다. 물론 이 글은 9세 소녀의 글이기 때문에 뭐 대단한 메시지가 숨어 있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A=B다와 같은 단순한 메시지보다는 설득력 있는, 그러면서도 한번쯤 생각의 여지를 주는 묘미가 있습니다.
 
▲문장과 문장 문단과 문단을 설득력 있게 잇기
학생들의 글을 읽다보면 이야기를 전개하다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진 이야기가 새롭게 전개되는 것을 보게 됩니다. 글이란 물 흘러가듯 자연스럽게 연결되어야 글의 흐름에 방해되지 않고 독자가 읽어 내려 갈 수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글과 글을 연결시켜 주는 First, Next, Then, Finally, After a while, Later that day와 같은 접속어 혹은 접속사를 적재적소에 잘 써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이런 접속어를 남발하면 독자들의 집중력을 방해할 수 있다는 것도 알아두어야 합니다.
 
▲구성에 집중할 것
학생들의 글에 있어선 파격보다는 원칙이 더 중요합니다. 즉 글의 구성에 있어서 누가 봐도 명백한 서론, 본론, 결론이 존재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는 누구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이렇게 글을 구성하는 것이 가장 설득력 있고 읽기에도 편하기 때문입니다.

 

 
[ Fontsize:Big Normal Small ]  [ Print ]  [ Back ]  [ Top ]  
 

Copyright © 2002-2019  www.translationsimple.com                                                                  info@translationsimple.com                                                              Web design by SimpleTouch Design